[주간대학뉴스] 부산대, 총장직선제 요구 교수 투신 사망 外

[주간대학뉴스]는 대학가 소식을 일주일 간격으로 정리해드립니다.▷ 부산대, 총장직선제 요구 교수 투신 사망 ▷ 연세대, 보직 교수들 을지훈련 중 군용 헬기로 골프 관광 추진 ▷ 덕성여대, “볼에는 했지만, 입술엔 안 했다” 성추행 혐의 교수, 혐의 부인 ▷ 고려대, 교내 방송국 연세대 성행위 추정 동영상 조롱 후 사과 ▷ 전남대, 동료 교수 뺨 때린 교수 감봉조치, 법원서 적법 판결▷ 부산대, 총장직선제 요구 교수..

[지방 빼는 세상에서 살아남기] 3화. 청년들의 타향살이..이래 힘들라꼬 집 떠나온 것은 아닌데

만만치가 않네. 서울 생활이란 게.이래 벌어가꼬 언제 집을 사나.답답한 마음에 한숨만 나오네.월세 내랴 굶고 안 해본 게 없네.이래 힘들라꼬 집 떠나온 것은 아닌데.점점 더 지친다 이놈에 서울살이밴드 장미여관의 '서울살이' 中밴드 장미여관이 타향살이의 애환을 담아 부른 노래다. 사실 타향살이의 애환은 꼭 서울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청년의 타향살이는 대체로 고달프다. 내 고향이 아닌 곳, 경제적 기반을 닦지 못한 곳, 가족과 떨어진 낯선 곳에서의 새 ..

[대학, 그리고 여성주의] 한국외대 여성주의 학회 주디

한국외대 여성주의 학회 주디를 알게 된 건 한국외대 교지에 실렸던 글을 통해서였다. 글에는 주디와 관련한 이런저런 이야기가 담겨 있었는데, 주디라는 이름의 뜻이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다. 이후 학회의 소식을 찾아보니 여성의 노동에 관한 깊이 있는 세미나를 진행하고 비교적 생소한 영화를 같이 보는가 하면, 각종 대외적인 사안에 연대성명을 하는 등 나름대로 빡세게(?) 돌아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들은 ‘느슨한 연대의 구성’이라고 말하지만 알찬 활동을..

[독립출판 연재] 잊혀져 가는 B급 일상에 대하여, B급 일상 관찰기

일상은 대개 시시하다. 다른 말로는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소소하다, 대수롭지 않다, 자질구레하다, 미미하다 정도일까. 그래서 일상은 금방, 쉽게 잊힌다. 평범한 날들은 ‘평범해서’ 가장 먼저 기억에서 사라진다. <B급 일상 관찰기>는 가물가물 스러질 법한 일상에 돋보기를 들이댄다. 사건이 되지 않는 일들이 토막토막 60개의 이야기로 남았다. 편집자 신주현 씨에게 지면으로 인터뷰를 요청했다.ⓒ B급 일상 관찰기 표지책날개 작가..

미디어는 왜 ‘혐오’하는데 최선을 다할까

Q. 다음은 TV에서 방영한 장면을 설명한 것이다. 방송에서 법정제재를 받은 것은?1. 선암여고 탐정단에서 여고생인 수연과 은빈은 진심을 담아 입을 맞췄다. (여성 간 키스)2. 코미디 빅리그 코너 <희극지왕>에서 남성이깆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강제로 입을 맞췄다. 여자가 부끄러워하며 무대 뒤로 도망가니 남자는 의기양양하게 “여자는 이렇게 다루는 거야”라고 말했다. (성폭력 및 성추행)A. 정답은 1번  1. 방송통신심의..

[마리저] ⑤ 세대 담론에 매몰되지 않고 20대에 대해 말하는 20대를 상상해보겠습니다

7월 14일부터 8월 18일까지 [고함20]은 아마추어 저널리즘에 관한 프로그램 <마이 리틀 저널리즘(마리저)>을 진행합니다. <마리저>는 강의와 세미나를 통해 아마추어 저널리즘의 경계선을 긋는 것부터, 아마추어 저널리즘이 할 수 있는 일과 해야만 하는 일에 대해서 알아보려 합니다.지난 8월 11일 진행되었던 마이리틀저널리즘 5주차 프로그램에서는 페르마타 기자의 세대 담론에 대한 강의가 있었습니다. 과연 청년 기자들이 쓴 기사들..

[주간대학뉴스] 재학생들에 의해 사이버 강좌 해킹돼 外

[주간대학뉴스]는 대학가 소식을 일주일 간격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인하대, 재학생들에 의해 사이버 강좌 해킹돼▷ 단국대, 학생들에 대한 교수의 끝없는 인격모독 발언▷ 숙명여대, 성적에 따라 수상신청 우선권 부여▷ 한양대, 학생 9천 명 동시에 수강신청으로 전산 시스템 멈춰▷ 서울대, 정규직원과 비정규직원 주차요금 차별▷ 연세대, 공대 교수의 창조론 수업▷ 인하대, 재학생들에 의해 사이버 강좌 해킹돼누가? 인하대 재학생 2명이언제? 지난달에어디서? 사..

[지방 빼는 세상에서 살아남기] 2화. 서울이 뭐기에, 지방 청년들의 취준 분투기

청년 취업 빙하기 시대다. 차갑게 얼어붙은 고용 시장은 녹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일자리 정책을 둘러싸고 사회적 논의가 첨예하지만, 청년들이 체감온도는 여전히 낮다. 빙하 위에 서 있는 청년들은 세상이 따뜻해지기만 마냥 기다릴 수 없다. 아직까지 많은 이들이 기억하는 시트콤 대사도 있지 않은가. “장기화된 경기 침체로 인해 청년실업이 50만 명에 육박하는 이때 미래에 대한 철저한 준비 없이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겠습니까!” 그렇다. 청년 실업에 대..

밖으로 나온 20대 언론, 그들이 말하고 싶은 것은?

온라인 매체 [고함20]이 밖으로 나왔습니다. 2015년 7월 30일. 고함20은 [트웬티스 타임라인(20's timeline)]과 함께 라운드테이블 '우린 이미 끝났어. 그러니까 XXX하자'를 열었습니다. 우리는 기성세대가 마음대로 재단한 '청년'은 '끝났다'고 선언하며, 그 거부를 넘어서는 '20대가 만드는' 새로운 '청년'의 열어보고자 했습니다. 20대를 규정하는 시선에 대한 불편함패널들은 대한민국 20대로서 겪는 현실을 먼저 토로했습..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