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뉴스/문화 (475)

'제천'에서 하는 제천 국제 음악 영화제를 가다

8월 13일부터 18일까지 제천에서는 제11회 제천 국제 음악 영화제가 열렸다. 제천 국제 음악 영화제는 ‘물 만난 영화, 바람난 음악’을 캐치프레이즈로 2005년 처음 개최되었다. 이 영화제는 지금까지 11회를 진행해오면서 ‘제천 영화음악 아카데미’, ‘JIMFF 포럼’ 등의 프로젝트를 통해 음악영화 발전에 이바지해왔다. 올해 개막작으로는 김대현 감독의 ‘다방의 푸른 꿈’이 상영되었다. 다방의 푸른 꿈은 다큐멘터리 영화로 6, 70년대 미..

포스터 아티스트, 레이먼 사비냑을 만나다

‘캔버스 위에 찰리 채플린’이라는 말에 혹했다. 레이먼 사비냑은 대체 어떤 사람일까? 상상마당이 20세기 거장 중 한 사람으로 꼽은 레이먼 사비냑은 프랑스의 포스터 아티스트이며, 살아생전에 많은 광고 포스터를 그렸다. 그의 클라이언트는 에르메스(Hermes) 같은 명품부터 문구사 빅(BiC)처럼 대중적인 브랜드까지 그 범주가 다양했고, 속성 역시 식료품, 의약품, 영화, 축제 등 말 그대로 소재를 가리지 않았다. 클라이언트 없이도 포스터를 제작하며 ..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선보인 "언니들의 국악" <창작판소리 장태봉>

7월 10일, 습기가 온몸을 휘감는 가운데 남산골한옥마을을 찾았다. “언니들의 국악”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기획공연을 보기 위해서다. ‘언니’라는 단어와 ‘국악’이라는 단어를 보자마자 끌릴 수밖에 없었다. 모성에 기대는 기획의도 소개는 조금 갸우뚱했지만, 시대상을 반영하고 또 국악을 통해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는 점이 좋았다. 그중에서도 시간이 맞으면서 관심이 닿아 있는 <창작 판소리 장태봉> (이하 <장태봉>)을..

혐오를 편집하라

'옹달샘'을 계속 출연시키기로 한 JTBC에 대한 보이콧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사태에 문제를 느낀 시청자들은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채널 불매'를 선택했다. 이 보이콧은 지금도 조롱받고 있다. 그것은 장동민의 발언을 여성혐오로 지적하는 말들이 계속 공격받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들의 프로그램 잔류를 보는 내 시각은 복잡해졌다..

[SWIFF] '가짜'로 인생을 견딘다는 것 : 영화 [거짓말]

피부과 간호사인 아영은 교사인 애인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얼마 전 반지를 선물로 받았다. 이젠 혼자 지낼 오피스텔을 알아보지 않아도 된다. 시댁에선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고 하지만, 그래도 눈치가 보여 점심시간에 짬을 내 혼수용 외제차를 보러 다닌다. 애인이 준 카드로 피부과 동료들에게 비싼 저녁도 샀다. 오늘은 새로 산 명품 화장품으로 다른 메이크업을 했다.…  이 문장들 중에서 진짜는 얼마나 될까? 영화 <거짓말>의..

[SIWFF] #나는페미니스트 입니다 '그 후'

지난 27일,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이하 SIWFF)가 개막하여 성황리에 축제가 이어지고 있다. 17회를 맞이한 SIWFF는 전 세계 37개국의 여성 영화 111편을 상영하며, 다양한 토크 및 이벤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올해의 주요 쟁점은 ‘페미니즘’이다. <가슴을 허하라>, <분노할 때 그녀는 아름답다>를 비롯한 여성주의 영화가 집중적으로 상영되었다. 30일에는 페미니즘 이슈를 논하는 토론의 장도 마련되었다. 이대 아트하..

우리 어떻게 버틸까?

"겨우 버티고 있다."라운드테이블 '청년예술가들의 창작생활'은 이렇게 시작됐다. 5월 8일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열린 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5*의 '올모스트 프린지' 포럼의 첫번째 행사였다.*서울프린지페스티벌서울프린지페스티벌(이하 프린지)은 "별도에 심사가 없음"을 내걸고 제도권을 벗어난 '인디' 예술가들을을 지원하고 작품 발표의 기회를 마련해줬다. 올해 프린지는 기존의 방식대로 축제를 진행하는 대신 점검의 의미로 여러 포럼..

1초당 1억을 넘는 초대박 복싱경기가 온다,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최고 대 최고’라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다. 한 선수는 47전 47승(26KO)이라는 불패의 전적을, 한 선수는 20kg의 체중을 넘나들며 8체급의 메이져 타이틀을 석권한 전설의 선수다. 전자의 선수는 WBC·WBA 웰터급 세계챔피언인 메이웨더, 후자는 WBO 웰터급 세계챔피언인 파퀴아오다. 둘의 시합을 다른 스포츠 영역의 시합과 비교해보면 축구에서는 바르셀로나 vs 레알마드리드, 피겨에서는 김연아 vs 김연아(?)를 떠올리면 된다.1970~1980..

‘예술, 진심을 인양하다’ 그 둘째 날

세월호 1주기가 벌써 지나갔다. 그 전에, 2015년 4월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 간 문화예술인 3차 연장전 ‘예술, 진심을 인양하다’가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있었다.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인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목소리를 내고 또 연대를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그중 둘째 날에는 세 편의 퍼포먼스, 그리고 전시를 선보였다. 낭독극 '내 아이에게', 하일호 작/연출 퍼포먼스는 낭독극 '내 아이에게', 연극 '선물', 그리고 이두성 ..

티스토리 툴바